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터키―EU, 난민 수용 지원금 놓고 공방

최종수정 2016.07.27 11:00 기사입력 2016.07.27 11:00

댓글쓰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사진 제공=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 사진 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터키와 EU가 26일(현지시각) 난민협정에서 합의한 재정지원 안건을 놓고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이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독일 ARD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터키는 유럽을 가려는 난민을 보호하는데 지원금 30억유로(33억 달러)를 사용했고 이를 EU가 부담하기로 지난 3월 난민협정에서 합의했지만 EU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가 받은 것은 EU가 명목상 지급한 100만~200만 유로뿐이며 EU는 정직하지 못하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지난 5년 간 터키가 난민을 보호하는데 쓰인 비용이 120억 터키 달러(109억 유로)에 이른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에르도안 대통령의 주장은 곧 EU의 반론에 부딪쳤다.

EU 집행위의 마르가리티스 시나스 대변인은 “EU는 합의를 존중하고 있으며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시나스 대변인은 EU가 7억4000만 유로를 할당했으며 이미 1억500만 유로를 실질적으로 지불했다고 전했다. 또, 14억 유로를 이달 말까지 추가로 마련하면 21억 유로를 할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방은 터키가 난민을 수용하고 EU가 재정을 부담하는 ‘난민협정’을 EU와 터키가 올해 3월에 체결하면서 벌어졌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