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성당 신부 살해범 IS 조직원…서방 성직자 겨냥 처음

최종수정 2016.07.27 06:46 기사입력 2016.07.27 05: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26일(현지시간) 아침 프랑스 북부 루앙시 인근 생테티엔 뒤 루브래 성당에 들어가 미사를 집전하던 신부를 살해한 범인 증 1명이 19세 IS 조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프랑수아 몰랭스 파리 검사장은 테러범 2명 중 1명이 아델 케르미슈로 올해 열아홉 살이며 두 차례 시리아로 들어가려다 적발돼 전자팔찌로 감시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몰랭스 검사장은 다른 한 명의 신원은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면서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케르미슈의 전자팔찌는 오전 8시30분부터 4시간동안 비활성화되고 외출이 허용됐다고 파리 검찰은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형과 사촌의 신분증으로 시리아에 들어가려다 독일, 터키에서 체포돼 송환됐다.

테러범들은 이날 오전 9시 43분께 성당에 침입해 자크 아멜(86) 신부 등 5명을 인질로 잡고 위협하다 아멜 신부의 목을 흉기로 그어 살해했다. 범행 후 성당을 빠져나왔던 이들은 먼저 빠져나온 수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사살됐다.
이번 사건은 큰 그림으로 본다면 교회가 '이슬람국가'(IS)의 표적이라는 점을 확인시켜준다. IS가 분쟁지역에서 기독교 성직자들을 공격한 적은 있지만 서방에서 기독교 성직자를 직접 겨냥해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테러는 극단주의 위협이 프랑스의 주요 대도시뿐만 아니라 인구가 적은 시골 지역까지 확산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자생적 지하디즘(이슬람 성전주의)에 대처하는 프랑스 정부의 능력에 더욱 많은 의문을 안기는 사건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