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킹' 미코 진 김진솔 "악플 경험…'성형 코리아' 오명 벗겠다"

최종수정 2016.07.27 00:00 기사입력 2016.07.27 00:00

댓글쓰기

사진=SBS '스타킹'

사진=SBS '스타킹'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2016 미스코리아 진 김진솔이 '스타킹'에 떴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스타킹'에서는 이 시대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가진 최고의 미인 킹을 뽑는 '미인킹 선발대회'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미스코리아 진 김진솔은 뮤지컬 '드림걸즈'의 OST '드림걸즈'에 맞춰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커다란 눈망울과 또렷한 이목구비에 늘씬한 몸매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진솔은 "당선되고 나서 처음으로 악플이라는 것을 경험했다"면서 "축하인사 대신 '성형 코리아'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오명을 벗고자 이 자리에 나왔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김진솔은 CT 촬영 영상을 통해 모태 미인임을 입증했다. 그는 "인공 보형물의 흔적이 없다"는 검사 결과와 함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해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함께 출연한 2016 미스코리아 최종 당선자들은 MC 강호동 외모 몰아주기 등 개성 있는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스타킹'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