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SG페이 출시 1주년, 500만건 기록…결제 습관을 바꾸다

최종수정 2016.07.17 09:53 기사입력 2016.07.17 09:53

댓글쓰기

플라스틱 카드 대신 모바일로 쓱~ 결제 습관 확산
SSG페이 출시 1주년, 500만건 기록…결제 습관을 바꾸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가 오는 23일 출시 1주년을 맞아 누적 결제건수 500만 건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7월23일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 SSG페이는 지난 1년 간 차별화된 서비스와 다양한 혜택으로 고객들의 결제 습관을 변화시키는 등 명실상부한 유통업계 최고의 결제서비스로 거듭난 것이다.
SSG페이는 온라인상의 결제가 많은 타 간편결제서비스에 반해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결제가 82%를 차지한다. 이를 고려했을 때, 고객들의 결제 습관을 플라스틱 카드에서 모바일로 변화시켰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다.

제휴처 별 사용 현황도 활발하다. 1년간 제휴처 별 SSG페이의 평균 결제 건수는 26만 회로 파악됐다. 특히 이마트의 경우, 월 평균 154%의 결제 금액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결제 건수의 경우에도 월 평균 51%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SSG페이로 결제한 각종 최고 금액과 최다 건수도 주목할만 하다. 지난 1년간 1회 최고 결제 금액은 이마트에서 사용된 1860만원, 1인 최다 누적 결제 건수는 605건을 기록했다. 이는 SSG페이가 편의점, 커피전문점 등 소액 결제부터 고가의 제품을 결제하는 소비자까지 신용카드 대신 모바일을 꺼내 들게 했다 볼 수 있다.
SSG페이는 소비력이 높은 30~40대 여성이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SSG페이의 회원은 30대가 32%로 가장 많고, 20대와 40대도 각각 21%를 차지한다. 성별로는 여성 이용자가 58%, 남성 이용자가 42%로 구성돼 있다.

SSG페이의 대표적인 차별화 결제 수단인 SSG머니도 지금까지 1인 최고 누적 충전 금액 960만원, 1인 최고 누적 전환 금액 1700만원을 기록하며 특화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SSG머니는 신세계포인트, KB포인트리, 하나머니, 씨티포인트 등 다양한 멤버십 포인트나 상품권, 기프트카드 등을 전환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서비스다. 잘 사용하지 않았던 각종 포인트들을 모아 현금처럼 쓸 수 있고, 간편하게 용돈이나 선물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현금 결제 후 남은 돈도 SSG머니로 충전할 수 있어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그 동안은 이마트, SSG닷컴, 신세계백화점 등 우리가 가장 많은 결제 경험을 가지고 있는 내부 유통채널을 중심으로 한 SSG페이 활성화를 기본 목표로 했다”며 “SSG페이의 주요 가맹점에서 고객들의 사용습관화가 점점 자리잡고 있는 만큼 향후 외부 가맹점으로 제휴를 확대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 및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SG페이는 출시 1주년을 기념해 주요 가맹점에서 SSG페이 결제 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해피버’쓱’데이 이벤트를 진행한다. 18일부터 22일까지 SSG페이로 SSG닷컴에서 5만원 이상 결제 시, 5000원을 추가 할인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28일부터 8월7일까지는 신세계백화점 식당가 및 마켓에서 SSG페이로 3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 5000원을 할인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