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강산관광 투자기업들, 11일 '개성공단'식 보상 요구

최종수정 2016.07.11 11:32 기사입력 2016.07.11 11: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11일 금강산관광 사업에 투자한 30여 개사(현대아산 제외)로 구성된 금강산투자기업협회가 개성공단 방식의 피해보상을 정부에 요구했다.

금강산투자기업협회는 이날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투자 초기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투자한 금강산투자기업도 개성공단 보험 미가입 업체와 동일한 보험 적용을 원한다"고 밝혔다.

금강산투자기업협회에 따르면 협회 회원사가 금강산관광에 투자한 금액은 고정자산과 유동자산을 합해 1700억 원 규모다. 하지만 1998년 금강산관광 사업이 시작될 때는 2004년 개성공단 가동 때와 달리 북한 내 투자자산 피해를 보상하는 경협보험이 없었다.

협회는 호소문에서 "2008년 7월 11일은 통일과 민족화해의 장도에서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으로 인해 남과 북의 동포들과 (금강산) 투자기업의 종사원과 가족들이 아픔과 절망에 빠진 날"이라며 "지금 2016년 7월 11일은 희망과 절망의 교차로에 서서,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참담한 날"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 하나 정해진 것 없이 남과 북이 서로 탓하는 사이, 민초들은 (금강산관광) 중단의 후유증으로, 만 8년이 지난 지금도 아파하고 있다"며 "만 8년이 됐지만 달라지는 것 하나 없는, 다람쥐 쳇바퀴 도는 우리들의 모습에 이젠 분노의 힘조차 낭비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협회 관계자는 "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개성공단 고정자산 및 유동자산 피해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는 만큼, 금강산관광 투자피해도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는 기업들의 요구사항에 유의하고 있으며, 앞으로 정책적 차원의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강산관광은 2008년 7월 11일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군 초병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건 다음 날부터 전면 중단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