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투자증권, 여의도 '파크원'에 7000억 투자…2020년 완공 목표

최종수정 2016.07.11 08:00 기사입력 2016.07.11 08:00

댓글쓰기

파크원 조감도

파크원 조감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NH투자증권 이 지난 2010년 공사가 중단된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 약 7000억원을 투자한다. 투자계획이 무리 없이 마무리되면 각종 소송으로 6년째 흉물로 방치돼 온 '파크원' 공사가 본격적으로 재개될 수 있을 전망이다.

11일 NH투자증권은 NH금융그룹 계열사, 연기금, 사모펀드 등과 공동으로 '파크원'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투자는 통일교 재단이 소유한 토지에 들어설 4개동 가운데 지상 56층 규모의 타워Ⅱ를 선매입하고 완공 후 보유지분을 재매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NH투자증권은 자기자본으로 최대 2000억원을 투입하고 NH투자금융그룹 계열사와 연기금 등 나머지 투자자로부터 50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파크원 시행사인 Y22디벨롭먼트와 4개동 중 한 곳인 타워Ⅱ를 선매입하기로 했다"며 "투자는 완공 후 되파는 일종의 셀다운(sell down)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시행사인 Y22디벨롭먼트가 추진하고 있는 '파크원'은 총 4개 빌딩으로 구성된 사업비 2조3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다. 오는 2020년 공사가 완료되면 오피스로 사용될 2개 빌딩을 포함해 7층 규모의 쇼핑몰, 30층 규모의 호텔 등이 들어서게 된다.
NH투자증권이 투자하는 타워Ⅱ는 지하 7층~지상 56층 규모다. 연면적 16만㎡의 타워Ⅱ는 통일교 재단이 직접 소유해 포스코건설에 임대할 예정인 타워Ⅰ보다 작지만 IFC서울에 이어 여의도에서 세 번째로 높은 빌딩이 될 전망이다.

한편 Y22디벨롭먼트는 지난 2월 KB국민은행을 프로젝트파이낸싱(PF) 주간사로 선정했으나 이번 계약이 마무리되면 주간사를 NH투자증권으로 바꿀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