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 확정 파장]'위협적' 北방사포 6000여문

최종수정 2016.07.09 10:56 기사입력 2016.07.09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반도에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결정이 난 이후 북한의 6000여 문의 방사포를 어떤 무기로 무력화시킬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북한이 실전 배치한 122㎜·240㎜ 방사포에 이어 최근 개발한 300㎜ 신형 방사포는 사드의 요격고도(40~150㎞) 이하로 비행, 사드로 대응할 수 없는 무기체계이기 때문이다.

사드는 고도 40㎞ 이상의 스커드-B(사정 300㎞), 100㎞ 이상의 스커드-C(500㎞)·스커드-ER(1000㎞)을 비롯한 고도 150㎞ 이상의 노동(1300㎞)·무수단(3000~4000㎞) 미사일을 요격할 때 동원되는 무기이다.

문제는 수천 여문의 방사포를 유사시 짧은 순간에 무력화시킬 수단이 아직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북한은 2014년부터 최전방 연대급 부대에 신형 122㎜ 방사포를 배치하기 시작해 최근까지 300여 문을 추가로 배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전방지역에는 이미 170㎜(사정 54㎞) 자주포와 240㎜(사정 70㎞) 방사포 등 장사정포 330여 문이 수도권의 핵심 시설을 겨냥해 배치돼 있다.
122㎜ 방사포는 발사관이 30개와 40개 두 종류가 있으며, 30개를 기준으로 보면 300여 문을 동시에 발사했을 때 9000여 발이 남측으로 떨어진다. 수도권을 위협하는 기존 330여 문의 장사정포가 동시에 발사되면 1시간당 낙탄 발수는 2만5000여 발에 이른 것으로 분석됐다.

군은 이런 우려를 반영해 선제타격 무기체계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2018년까지 방사포, 자주포 등을 파괴하기 위한 '전술지대지유도무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2019년부터 전력화될 이 유도무기는 사거리 120㎞로, 지하 수 미터까지 관통할 수 있고 엄청난 위력의 탄두를 갖출 계획이다.

'창조국방' 과제로 추진되는 스텔스 무인항공기(UAV) 타격체계도 장사정포와 이동식 발사차량(TEL)을 겨냥하고 있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UAV를 개발해 북한군 대공포 유효사거리보다 높은 고도에 체공하면서 유사시 장사정포와 TEL을 타격하는 개념이다. 올해까지 UAV 모델 분석과 운용개념 정립 등의 연구를 하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응용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대 사거리가 80㎞에 달하는 차기 다연장로켓포(MLRS) '천무'와 300㎞ 지대지유도탄(에이테킴스)도 선제타격에 동원될 수 있는 무기로 꼽힌다.

F-15K 전투기에 장착된 사거리 280km의 AGM-84, 사거리 105km의 AGM-142 공대지미사일과 사거리 24km의 GPS 유도폭탄(JDAM) 등도 자주포와 방사포를 무력화하는 데 사용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