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선파업 폭풍전야③]깃발은 들었지만…무작정 파업도 부담

최종수정 2016.07.05 11:20 기사입력 2016.07.05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조선 '빅3' 노조가 잇따라 파업 준비를 마치며 의지를 불태우고 있지만 실제 파업에 나서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조선업계를 짓누르는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여론만 악화시키는 결과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을 제외한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은 파업 돌입 준비를 모두 마친 상황이다. 현대중공업은 조합원 대상 파업 찬반 투표가 남아있지만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전례를 보면, 현대중공업 역시 무난하게 찬반 결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남지방 노동위원회(지노위)로부터 쟁의조정 신청이 반려된 대우조선해양 역시 파업 절차를 다시 준비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대규모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대규모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들 노조는 최후의 투쟁 수단인 파업으로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노조 동의 없는 자구안 실행을 저지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노조가 당장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 나온다. 채권단 도움이 없으면 경영난 극복이 힘든 상황에서 자금줄을 쥔 채권단이 지원 중단으로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채권단 지원이 절실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쉽사리 파업에 나서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 악화일로인 여론도 부담이다. 또 파업으로 공정에 차질이 생기거나 구조조정이 미뤄져 경영환경이 더 악화될 경우 구조조정의 명분만 키울 수 있어 조심스럽다.

이런 환경들 때문에 각각의 대표들도 노조가 쉽게 파업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노조도 회사의 심각성을 잘 알기 때문에 쉽게 파업에 돌입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역시 "파업하면 진짜 은행관리 가는 것"이라며 "파업은 자제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실제로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는 파업 대신 법적 테두리 안에서 작업 능률을 떨어뜨리는 태업으로 투쟁에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상경 집회, 천막 농성 등으로 구조조정 반대 목소리를 내는 상황이다.

다만 사측이 노조의 불만을 잠재우지 못하고 구조조정만을 강행할 경우 노조 역시 최후의 투쟁 수단으로 파업을 꺼내들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같은 지역에 조선소를 두고 있는 만큼 다른 한 쪽이 파업에 나설 경우 따라서 파업에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가장 강성인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번주를 노사 협상 데드라인으로 최후 통첩 한 만큼 실제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진정성을 갖고 임단협에 임하지 않는다면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 일정을 확정해 진행하겠다"며 "파국의 모든 책임은 사측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