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돌보는 일에 지쳤다"…日 치매 아내 살해한 80대 男 붙잡혀

최종수정 2016.06.27 00:34 기사입력 2016.06.27 00:34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사진= 아시아경제 DB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 사진=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치매에 걸린 남편이 간병이 힘들다며 살해하는 등의 극단적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일본 사이타마현 사카도시에 사는 가와시마 다로(85)씨는 경찰에 "아내를 목 졸라서 살해했다. 돌보는 일에 지쳤다"라는 신고를 했다.
이에 경찰은 출동했고고, 가와시마 씨의 집에서 그의 부인인 유키(85)씨가 쓰러져 있는 것이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유키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가와시마씨가 지난 10년간 치매에 걸린 아내 유키씨를 돌봐왔다고 전했으며, 가와시마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서는 위와 같은 '개호피로'가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개호'란 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을 말한다.
신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 개호피로의 원인이 된 살인 또는 살인 미수사건은 2007년부터 연간 40~50건 이상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본 정부는 개호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처우를 개선하거나 이 분야에서 일할 외국인 노동자를 수용하자는 등의 법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