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윤병세 "한·영 FTA 등 대책 마련"

최종수정 2016.06.24 15:22 기사입력 2016.06.24 15:18

댓글쓰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4일 "주무부서인 산업부와 협력해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이 "빨리 한영 FTA를 체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 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국내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의 경우 대미무역에 비해 대영무역 비중이 크지 않아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다는 분석이나 직접적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도 있다"며 "그러나 세계 경제에 영향을 주는 사안이며,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실제 탈퇴까지는 2년여가 소요되므로, 그 사이에 영향과 EU 내부 동향을 면밀히 분석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이 이번 사태에 대응하고 있으며, 외교부 차원에서는 주영대사관이 수개월간 이 문제의 동향을 지켜봤다"며 "이후 EU나 유관기관과 협의해 심층 분석을 한 후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