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산업부 "韓 수출·투자에 직접적 영향 크지 않아"

최종수정 2016.06.24 14:58 기사입력 2016.06.24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브렉시트)가 현실화되더라도 우리 수출과 투자에 직접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오후 이관섭 제 1차관 주재로 중소기업청, 코트라, 산업연구원, 대외경제연구원 등과 긴급 실물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에 따른 실물경제 부문의 영향 점검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브렉시트가 세계경제에 중대한 위험요인이나, 우리 실물경제에 당장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의 대(對)영국 수출은 지난해 기준 73억9000만달러로 총 수출의 1.4%다. 영국의 대한국 투자도 2억6000만달러로 외국인투자액(2015년 209억달러)의 1.2% 수준으로 직접적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리스본 조약에 따라 영국이 실제 유럽연합에서 탈퇴하는 시점이 최소 2년 이후로 전망되고 있다. 이 기간동안 한·EU FTA 효과는 지속되는 만큼, 우리 수출과 투자에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다만, 정부는 외환 등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에 따른 간접적 영향이 우려되는 바, 체계적인 대응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EU를 둘러싼 경제 환경의 변화, 세계 경기 및 교역량에 미치는 영향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여 시장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실물경제 동향을 실시간으로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전 EU회원국 공관 및 코트라 무역관을 통해 현지 동향 및 진출 기업 관련 보고체계를 가동하는 한편, 브렉시트의 향후 전개 시나리오별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대응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