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름게임대전]4:33 모바일 슈팅게임 6탄 쏟아낸다

최종수정 2016.06.22 14:00 기사입력 2016.06.22 14:00

댓글쓰기

[여름게임대전]4:33 모바일 슈팅게임 6탄 쏟아낸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시삼십삼분(4:33)은 연내 1인칭 슈팅(FPS)게임 신작 6종을 출시한다.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FPS게임을 출시해 역할수행게임(RPG) 일색이던 모바일 게임시장의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텐포인트나인이 개발한 '팬텀스트라이크'는 공정한 플레이어 간 전투(PVP)를 지향하는 정통 모바일 FPS게임이다. 텐포인트나인은 글로벌 히트작 크로스 파이어의 메인 PD 출신인 육승범 대표와 핵심 개발자, FPS게임 경력자들로 구성돼 있다. 팬텀스트라이크는 하복 엔진으로 뛰어난 조작감과 부드러운 움직임, 전후좌우 완벽한 자유이동을 구현했고 온라인 FPS게임의 감성을 모바일로 옮긴 점이 특징이다.

두 번째 출시 예정작인 '오픈파이어'는 타다스튜디오(대표 유명호)가 개발을 맡았다. 타다스튜디오는 10년 가까이 FPSㆍ슈팅 장르에 집중해 온 전문 개발진으로 이뤄져 있다. 폭파미션, 자동사격 모드, 클랜전 등 다양한 모드를 제공하고, 라디오 채팅 기능을 통해 유저 간의 협동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상반기 중 출시 예정이다.

'스페셜포스'도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된다. 세계 최초 온라인 FPS게임 '카르마 온라인'과 '스페셜포스 1, 2'를 개발한 FPS게임 명가 드래곤플라이가 모바일 스페셜 포스를 출시한다. 스페셜포스 개발을 진두지휘한 박철승 부사장이 개발 PD로 참여했다.
마피아 조직 간 전쟁하는 줄거리를 담은 3인칭 슈팅 게임 '마피아'도 3분기 출시된다.비컨스튜디오가 개발을 맡았고, 비건스튜디오는 2014년 미국에서 열린 E3, 2015년 지스타에서 국내외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마피아는 글로벌 감성의 독특한 콘셉트, 차량을 타고 즐기는 호쾌한 슈팅이 특징이다.

4:33이 자체 개발한 '활2'는 '활 for kakao'의 후속작이다. 전작보다 발전된 형태의 실시간 PVP 대전을 제공하고, 새로운 방식의 실시간 4인 보스 레이드(공략)을 비롯해 독창적인 3D 그래픽을 구현했다.

하반기 출시예정인 '콘트롤 포인트'는 비주얼큐브가 개발한 밀리터리 RPG 게임이다. A.V.A와 스페셜포스 2를 개발한 박정백대표가 주축이 된 밀리터리 게임 전문가들이 만든 게임이다. '콘트롤 포인트'는 사실적인 전장과 고품질의 3D 그래픽을 구현하고 있으며 전략성을 강조한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