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쩌다 어른’ 설민석 “위인과 영웅, 평범한 민초 덕분에 존재해”

최종수정 2016.06.10 10:19 기사입력 2016.06.10 10:19

댓글쓰기

설민석. 사진=O tvN '어쩌다 어른'

설민석. 사진=O tvN '어쩌다 어른'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어쩌다 어른'에서 역사 강사 설민석은 '민초'라 불리는 평범한 사람들이 위인과 영웅을 만든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OtvN '어쩌다 어른'에서 설민석은 어른이 가져야 할 덕목인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에 대해 강의했다.
이날 배우 김상중은 강의 주제에 대해 “너무 거창한 것이 아니냐”고 말하자 설민석은 “치국평천하는 대통령이나 위정자, 재벌, 영향력 있는 인물들과 관련된 것 아니냐 생각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이어 "세상 속 변화의 주체는 나와 우리"라며 “평범한 사람을 민초라 부르는데 풀 한 뿌리에는 귀중함을 못 느끼지만 풀이 모여 광야를 이루고 싹이 트고 나무가 생기고 꽃과 열매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설민석은 “열매와 꽃은 영웅을 일컫는데 그러한 이들도 민초가 수분 및 영양을 공급해주기에 존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