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은행, 對이란 수출거래에 455억 지원

최종수정 2016.06.02 15:24 기사입력 2016.06.02 15: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지난 4월부터 자동차·철강·화학제품 등의 품목을 중심으로 국내 기업의 대(對)이란 수출거래에 총 455억원을 포페이팅 방식으로 지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란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후 국내 금융기업이 이란에 수출하는 한국 기업에 무역금융을 신규 제공한 것은 수은이 처음이다.

포페이팅이란 수출 기업의 어음을 은행이 할인해 거래하는 무역금융 기법으로, 수입상이 대금을 갚지 않더라도 은행이 수출기업에 대금을 청구하지 않는다.
수은에 따르면 이란에 화학제품을 수출하는 중소기업 한 곳은 포페이팅 지원에 따라 4월 이후 대(對) 이란 수출이 15% 이상 늘었다. 한 종합상사는 수은의 포페이팅을 활용해 자동차 수출계약을 체결해 상반기 중에 1천억원을 수출할 계획이다.

수은은 "현재 이란과의 무역거래에서 달러화, 유로화 등의 외화 수출대금 결제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원화 포페이팅이 수출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3천억원 정도의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