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로템, 서울 9호선 전동차 1년 앞당겨 출고

최종수정 2016.05.24 09:40 기사입력 2016.05.24 09:4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현대로템이 서울 지하철 9호선의 전동차 납품을 당초 예정보다 1년 앞당겨 진행했다. 지하철 9호선의 혼잡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서다.

현대로템은 24일 "전날 창원공장에서 서울시 9호선 전동차 70량 중 첫 편성 4량을 출고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사업 수주 이후 1년여 만의 출고로, 통상 첫 편성 출고까지 2년 가량이 소요되는 전동차 생산일정에서 약 1년을 앞당긴 것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서울시 9호선은 출근시간대 혼잡도가 최대 234%에 달하는 등 이용 승객이 많기로 유명한 노선"이라며 "현대로템은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해 서울시와 함께 신규 차량 조기 투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 생산일정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나머지 9호선 차량들도 조기 출고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5월 서울시 9호선 전동차 70량 납품 사업을 수주한 바 있으며 1차 32량, 2차 38량을 2017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납품할 예정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