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세대 TV(HDR), 해상도 아닌 ‘밝기·색감’ 중심 특허출원↑

최종수정 2018.08.14 21:32 기사입력 2016.05.23 15:00

댓글쓰기

연도별 HDR 관련 국내 특허출원 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디지털 TV의 기술경쟁 판도가 기존 해상도 중심에서 현재는 밝기와 색감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

최근 출시되고 있는 HDR(high dynamic range) TV가 인간의 눈으로 보는 사물의 밝기와 색감,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HDR 기술이 적용된 TV는 기존 SD급·HD급·FULL HD급·UHD급 등의 제품보다 10배 이상 밝고 50%이상 더 많은 색감을 표현하느 차세대 TV로 각광받는다.

23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00년~2015년 국내특허출원 동향에서 HDR 관련 특허출원은 연평균 18.4%가량 증가해 왔다.

기술 분야 및 출원주체별 HDR 관련 국내 특허출원 그래프. 특허청 제공

같은 기간 출원 주체별 특허출원 비율은 외국기업 47%, 대기업 33%, 중소·중견기업 9%, 대학 8%, 공공연구기관 2% 순을 나타냈고 출원인별로는 삼성전자 73건, 돌비 65건, 엘지전자 22건, 톰슨 21건, 소니 18건 등을 기록해 대기업과 외국기업이 HDR 관련 국내 특허출원을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허출원 된 기술을 분야별로 살펴볼 때 국내 기업은 HDR 영상 생성 기술, 외국기업은 HDR 영상 저장 및 전송기술과 HDR 영상 재생기술에서 두각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이중 HDR 영상 저장 및 전송 기술은 2012년부터 국제표준화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국제표준으로 논의되고 있다.

올해 3월말까지 ITU에 제출된 HDR 표준 관련 기고문 건수를 분석하면 영국 17건, 미국 13건, 네덜란드 8건, 일본 7건, 프랑스 7건 등으로 유럽, 미국, 일본 등이 ITU 국제표준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TU 국제표준화 논의와는 별도로 산업계에서는 미국 돌비사 중심의 돌비비전 기술과 국내외 가전사들이 주도하는 HDR10 기술이 산업 표준으로 경쟁하는 추세다.

HDR 관련 다출원기업 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고화질의 HDR 영상을 TV로 시청하기 위해선 ▲자연 상태 그대로(근접한)의 영상을 얻게 하는 ‘HDR 영상 생성 기술’ ▲HDR 영상을 저장한 후 대용량 HDR 콘텐츠를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HDR 영상 저장 및 전송 기술’ ▲더 밝고 더 자연스러운 색감을 표현할 수 있도록 영상을 처리해 디스플레이하는 ‘HDR 영상 재생 기술’ 등이 필요하다.

특허청 박재훈 멀티미디어방송심사팀장은 “최근 삼성, LG, 소니, 샤프 등이 돌비비전 또는 HDR10 기술을 적용한 TV를 출시하며 기업 간 HDR 기술과 표준 경쟁에 불붙고 있다”며 “국내 기업이 TV시장에서 세계 1위를 꾸준히 지켜내기 위해선 HDR 상용화 기술개발과 전략적 지재권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