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경기 둔화 어쩌나"…韓 금융시스템 최대리스크

최종수정 2016.05.23 14:08 기사입력 2016.05.23 12:00

댓글쓰기

"중국 경기 둔화 어쩌나"…韓 금융시스템 최대리스크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최대 리스크로 중국의 경기 둔화가 지목됐다. 미국 금리 정상화 리스크에 대한 우려는 줄었지만 기업 부실위험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시스테믹 리스크(Systemic risk)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4대 핵심리스크로 중국 경기 둔화(73%), 기업부실위험 증가(59%), 가계부채 문제(54%), 저성장·저물가 기조 고착화(51%)가 꼽혔다.

시스테믹 리스크 서베이는 2012년 처음 나온 후 연 2회 결과를 내놓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6일부터 20일까지 68개 금융기관에 일하는 전략·리스크 담당 부서장 및 금융시장 참가자 68명과 해외 금융기관 한국 투자담당자 10명 등 총 7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지난해 10월 서베이와 비교해 미국의 금리정상화 비율은 절반 수준으로 줄었지만 기업 부실 위험이 크게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1-월 72%로 큰 위협요인이었던 미국의 금리정상화는 38%로 응답비율이 낮아졌다. 대신 기업 부실위험에 대한 답변은 지난해 10월 32%에서 59%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다만 중국 경기 둔화는 지난해 10월 90%에서 73%로 줄었고, 가계부채 문제도 62%에서 54%로 소폭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경기 둔화와 기업 부실위험 증가, 저성장·저물가 기조 고착화는 중·단기(3년 이내) 리스크로, 가계부채 문제는 중기(1~3년 사이) 리스크로 인식했다.

특히 기업부실 위험증가, 저성장·저물가 기조 고착화는 발생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중국 경기 둔화, 가계부채 문제는 발생 가능성이 중간인 것으로 여겨졌다.

위협요인에 대한 인식 정도는 대체적으로 중국 경기 둔화가 높은 비중을 보였으나 일부 리스크에 대해서는 응답기관별로 달랐다. 국내 은행 응답자는 '중국 경기 둔화(80%)에 대한 비중이 가장 높았으나 비은행금융기관 응답자는 가계부채 문제(88%)와 기업 부실위험 증가(75%) 등을 주요 리스크로 응답했다. 금융시장 참가자나 해외 조사대상자는 공통적으로 중국 경기 둔화(각각 75%, 90%)를 주요 리스크로 꼽았다.

전반적으로 금융시스템 리스크가 1년 내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인식이 강해졌다. 리스크 발생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58%)이 높다(6%)를 크게 웃돌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