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대 상장사 절반이 감원…2000명 이상 짐싸

최종수정 2016.05.22 09:11 기사입력 2016.05.22 0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국내 100대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올 들어 직원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부진과 구조조정 여파다.

재벌닷컴이 22일 공개한 100대 상장사(매출 기준)의 올해 3월 말 직원현황에서 쉰한 곳의 직원 수가 지난해 말보다 감소했다. 100대 상장사의 직원 총수도 85만7412명으로 지난해 말 85만9528명에서 2116명 줄었다.

상장사 가운데 열일곱 곳은 올해 3개월간 100명 이상씩 직원이 감소했다. 특히 삼성SDI는 케미칼사업부 매각에 따른 사업부 축소로 지난해 말 1만1084명이던 직원이 9698명으로 급감했다. 삼성물산(610명), 삼성엔지니어링(529명), SK하이닉스(517명), 이마트(441명) 등도 비교적 감소폭이 컸다.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선 3대 조선사 직원 수도 800명 이상 줄었다. 현대중공업이 394명, 대우조선해양이 380명, 삼성중공업이 일흔세 명이다. 대규모 인력 감축이 예고돼 직원 수는 앞으로 더 줄어들 전망이다.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에 들어간 현대상선과 한진해운은 직원 감소폭이 크지 않았다. 각각 아홉 명과 서른네 명 감소했다.
직원 수를 100명 이상 늘린 곳도 열네 곳 있었다. 특히 대우건설은 6337명으로 749명이 증가했다. 그 뒤는 LG화학(620명), 현대차(321명), 현대모비스(282명), 대한항공(277명), 삼성전자(251명), 아모레퍼시픽(244명)순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