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발제조 외길…문창섭 삼덕통상 회장 금탑산업훈장

최종수정 2016.05.20 17:39 기사입력 2016.05.20 1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사진)이 20일 '2016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 행사에서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문 회장은 34년간 신발제조 외길을 걸으며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기술(웨어러블 디바이스 기기) 및 인체공학 기반 고부가가치 신발을 개발했다.

삼덕통상은 세계적 수준의 자체 기술을 확보하고 제품화하는 등 혁신사례의 결과물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국회 신발산업 미래관에 특허 등 20건의 보유 지적재산권을 전시하기도 했다.

문 회장은 이번에 IT를 접목시킨 신 개념의 제품개발로 신발산업이 노동집약적 저부가가치 한계산업이라는 인식을 기술집약적 고부가가치 블루오션 산업이라는 인식으로 전환시켰으며, 연관 산업과의 상생 발전이 가능한 뿌리산업으로 도약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연구개발, 인적자원관리, 생산성 향상, 품질관리, 마케팅 분야 혁신을 통해 매출을 2007년 대비 3.5배 성장하고, 고용은 2.3배 증가시켰다.

문 회장은 경제적으로 가장 어려운 외환위기 때 창업해 역경과 어려움을 이겨내고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업의 성장을 일궜다. '신발기능장제도'라는 새로운 '신발명장' 만들기 프로젝트를 인사채용시스템에 접목시켜 매년 10여명의 청년인력을 지속적으로 채용하고 직원들의 근무만족도 향상을 위해 신발산업 최고의 최첨단 환경을 갖췄다.

사원아파트(1인 1실) 제공, 사원카페 운영, 각종 운동시설 설치, 사내공원, 산책로 조성, 지속적 사내교육, 훈련 활동 지원 및 사내 신발대학 정규학위 과정을 도입해 청년실업해소와 인재육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문 회장은 한국신발산업협회장, 부산신발지식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중소기업중앙회 이사 및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