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역사상 첫 女총통 취임…'하나의 중국' 언급 없어

최종수정 2016.05.20 14:10 기사입력 2016.05.20 14:10

댓글쓰기

대만 차이잉원 신임 총통/사진=연합뉴스

대만 차이잉원 신임 총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차이잉원(蔡英文) 민진당 주석이 20일(현지시간) 제14대 대만 총통에 공식 취임했다. 이로써 대만 역사상 첫 여성 총통이 탄생했다.

차이 신임 총통 취임식은 이날 오전 9시 타이베이 총통부 앞 카이다거란(凱達格蘭)대도 광장에서 열렸다. 차이 신임 총통은 총통부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정권 승계의 상징인 국새를 인수했다.

이후 취임사에서 차이 신임 총통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와 관련해 '하나의 중국'을 합의한 1992년 양안 회담이 있었다는 역사적 사실만 언급할 뿐 '92공식'은 결국 수용하지 않았다. '92공식(九二共識)'은 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를 말한다.

그는 "1992년 중국과 대만을 대표하는 양안 기구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다양한 공감대를 갖고 합의를 이뤘다"며 "이는 상호 이해와 구동존이(求同存異·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같은 점을 먼저 찾는 것)의 정신에 의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런 역사적 사실을 존중한다"면서 "1992년 이후 양안은 상호 교류와 협상을 통해 거둔 성과를 양안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하며 그동안 구축된 사실과 정치 기초 위에서 양안의 평화 발전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안관계와 관련된 4가지 정치적 기초로 1992년 양안 회담의 역사적 사실과 구동존이 공감대, 중화민국의 현행 헌정 체제, 양안의 과거 협상과 교류 성과, 대만의 민주 원칙과 보편적 민의를 거론했다.

이날 취임식은 국군 연합의장대의 행진을 시작으로 대만 400년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대만의 빛' 퍼포먼스, 대만의 민주화 운동 과정을 담은 '대만 민주행진곡' 순서로 진행됐다.

취임식에는 대만과 수교한 22개국 중 파라과이, 스와질란드, 마셜군도 등 6개국 원수를 포함해 55개국의 외국 축하 사절과 함께 입법위원, 정부각료,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차이 신임 총통은 대만 국립정치대 법학 교수를 지내다 2000년 대륙위원회 주임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입법위원, 행정원 부원장을 거쳐 2008년 민진당 주석에 오른 뒤 지난 1월 대선에서 국민당 주리룬(朱立倫) 후보를 누르고 압승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