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찬희 동점골' 한국 U-19, JS컵서 브라질과 무승부

최종수정 2016.05.18 21:57 기사입력 2016.05.18 21:57

댓글쓰기

19세이하 대표 한찬희, 박한빈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19세이하 대표 한찬희, 박한빈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수원=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 19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강호 브라질과 무승부를 거뒀다.

대표팀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JS 수원컵 19세 이하 국제축구대회 1차전 경기에서 브라질과 1-1로 비겼다.

한국은 최전방에 조영욱(언남고)을 세우고 바로 아래 한찬희(전남)가 지원하게 했다. 좌우에는 김시우(광주), 이동준(숭실대)이 나왔다.

전반 초반 한국은 앞에서부터 브라질을 괴롭혔다. 서너명이 둘러싸면서 압박했다. 하지만 전반 4분 한국은 브라질에 선제골을 내줬다. 실수가 나왔다. 중앙 수비 라인에서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에반드로가 잡아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리드를 잡은 브라질이 좌우 돌파와 개인기로 한국을 계속 위협했다. 한국은 적극적으로 전방으로 전진 패스를 넣어봤지만 수비에 막혀 연결이 잘 안 됐다.
전반 14분 좋은 찬스가 났다. 오른쪽부터 시작된 공격이 박한빈(대구)의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이어졌지만 골키퍼가 가까스로 잡아내 골이 안 됐다. 전반 36분에는 조영욱이 어려운 자세에서 낮게 깔리는 슈팅을 시도해봤지만 골문 왼쪽으로 벗어났다.

전반 38분에 동점골이 터졌다. 한찬희가 수비수 세 명이 달려드는 상황에서 정확한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발을 떠난 슈팅은 왼쪽 골대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은 후반전이 시작되자 이승모를 빼고 임민혁을 교체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후반 8분에는 몸상태가 좋지 않은 조영욱을 빼고 원두재(한양대)를 교체 투입했다.

한국은 전열을 유지하면서 브라질의 빠른 공세에 맞섰다. 후반 13분에는 김건웅(울산)을 추가로 넣으면서 여러 선수들을 시험해보기도 했다.

후반 15분에 위기가 있었다. 브라질의 날카로운 프리킥 공격이 있었지만 송범근 골키퍼(고려대)가 잘 쳐냈다.

한국은 경기 막바지에 네 명의 선수를 교체했다. 수비지역에 중앙을 두텁게 하면서 개인기로 돌파하려는 브라질의 공격을 돌려세웠다. 경기는 결국 1-1 무승부로 끝이 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