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화재, 어린이보험 1위 현대해상 턱밑 추격

최종수정 2016.05.18 11:06 기사입력 2016.05.18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어린이보험에서 하위권 삼성화재가 부동의 1위인 현대해상을 턱 밑까지 추격했다. 삼성화재는 지난 4월 어린이보험 원수보험료 8억9000만원을 달성해 월간 보험료 기준으로 손해보험사 2위로 올라섰다.

같은 기간 1위 현대해상이 10억9000만원을 달성한 것을 고려하면 두 보험사간 거둬들인 보험료 격차는 2억원에 불과하다. 리딩 보험사지만 어린이보험에선 늘 하위권이었던 삼성화재가 어린이보험의 부동의 1위 현대해상을 위협할 수준이 된 것이다.

보험업계에서는 삼성화재가 현재의 상승세를 유지 할 경우 올해 내 현대해상을 제칠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실제로 삼성화재의 어린이보험 원수보험료는 ▲2월 5억7000만원 ▲3월 6억6000만원 순으로 수직 상승했다. 반면 현대해상은 2월 11억6000만원에서 3월 17억9000만원으로 올랐지만, 4월에는 10억9000만원으로 3개월 새 최저 수준이다. 이어 어린이보험 4월 원수보험료는 KB손보 7억2000만원, 동부화재 6억5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가 어린이보험을 강화하는 것은 자사 보험계약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설계사들의 평균 나이가 47세나 되는 만큼 계약 자체가 노후화 됐다는 지적이 내부에서 나왔고, 미래세대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목표가 설정됐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 시장 규모가 정체된 상황에서 어린이보험 신계약은 매년 5~7% 수준으로 늘어나는 등 성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자동차보험처럼 다른 보험으로 연계 영업이 가능한 것이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