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시' 박태일, 누나 박지윤에 "아나운서 기필코 해내더니…"

최종수정 2016.05.18 07:28 기사입력 2016.05.18 07:28

댓글쓰기

사진=tvN 토크프로그램 '택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토크프로그램 '택시'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택시'에 출연한 MC 박지윤 동생 스타일리스트 박태일 이 누나의 '한다면 하는' 성격을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 토크쇼 택시'에서는 '욕망남매' 특집으로 박지윤과 박태일 남매가 출연했다.

이날 박태일은 누나 박지윤의 대단한 추진력에 감탄했다.

박태일은 "누나가 아나운서 시험에 합격할 줄 몰랐다"며 "다이어트를 살벌하게 했다. 군대에서 휴가 때 나왔는데 너무 날씬해져서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그는 "정말 못뺄 줄 알았다"고 지금도 믿기지 않는 듯 말했다.

또 박지윤은 동생을 부려먹기도 했지만 아나운서를 할 때도, 결혼해 신혼집에 들어갈 때도 동생을 데리고 살았다. 박지윤은 "남편이 연애할 때부터 포기했다. 동생을 너무 과보호한다고도 했었다. 하지만 정말 가족처럼 살았다"며 동생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누나에 대해 "인생의 선배 같은 역할을 해줬다. 표현은 안했지만 아나운서를 기필코 해냈을 때 많은 영향을 받았다. 내가 하고 싶은 게 생기면 저렇게 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윤은 "이런 훈훈함, 정말 불편하다. 다시는 이런 경험 하고 싶지 않다"고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