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아가씨' 칸국제영화제서 기립박수 받아…"너무나도 인상적인 영화"

최종수정 2016.05.15 13:56 기사입력 2016.05.15 13:56

댓글쓰기

박찬욱 '아가씨' 포스터 /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찬욱 '아가씨' 포스터 /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제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가씨'는 14일 오후 10시(현지시각)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회를 개최, 기자를 제외한 일반인들에게 처음 공개됐다.

영화 상영이 시작되자 3000석 규모의 뤼미에르 대극장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숨죽여 영화를 지켜봤다. 중간 중간 때로는 탄성이, 때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영화가 끝나며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전원 기립박수가 시작됐으며, 이는 박 감독과 배우들이 모두 퇴장할 때까지 계속됐다.

이후 세계 각국 영화 관계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베니스 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 앨레나 폴라끼는 "이번 칸 영화제 초청작 중 가장 기대되는 작품이었다. 예상을 넘는 파격에 놀라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아름답게 담긴 영상미는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탈리아 언론들은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박찬욱 감독의 차기작은 꼭 베니스로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토론토 영화제 집행위원장 카메론 베일리는 "너무나도 인상적인 영화였다. 아직도 내 마음 속 울림이 수그러들지 않는다"며 벅찬 감동을 받았음을 전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