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짜 식사 논란' 삼청각, 식문화 복합공간으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6.05.05 11:15 기사입력 2016.05.05 11:15

댓글쓰기

서울시, 건물 신축과 리모델링으로 음식 관광 활성화 거점으로 재탄생

삼청각 정문

삼청각 정문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한식당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는 삼청각을 한식의 가치와 전통문화의 매력까지 체험할 수 있는 식문화 복합공간으로 조성한다. 세종문화회관이 삼청각을 운영하면서 발생했던 문제점과 한계를 개선하기 위함이다.

5일 시는 건물 신축과 리모델링을 통해 삼청각을 음식 관광 활성화의 거점으로 2018년까지 재탄생시킨다고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한국음식문화관 조성 ▲기존 노후 건물 테마한식관으로 리모델링 ▲운영주체 전문성 강화 3대 전략 등 10개 추진과제 중심으로 구성됐다.

우선 삼청각 진입로 앞 주차장 부지에는 한국 음식의 연구·전시부터 체험과 교육, 시식과 쇼핑이 한 공간에서 가능한 복합문화체험공간인 '한국음식문화관(지상 2층·지하1층, 연면적 3320㎡ 규모)'을 신축한다.

기존 건물 중 삼청각 중심에 있는 가장 큰 규모의 '일화당'은 대형 행사와 전시까지 가능한 개방형 다목적홀로, 청천당 등 5개 별채 한옥은 다양한 한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테마한식관'으로 변모한다.
운영업체 선정을 공개 공모 방식으로 전환해 민간기업의 참여를 높이고 수익사업모델 개방 등 운영 주체의 재정자립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서울시는 자생적 수익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한국음식문화관의 '한국식품 아트몰'뿐만 아니라 일화당 2층 로비에 '푸드 아트샵'을 상설 운영하고 세대별 음식, 퓨전 한식 등을 주제로 한 기획형 푸드 프리마켓도 야외 공간 등을 활용해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또 시민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인근 지하철역(4호선 한성대입구역)과 삼청각을 순환하는 노선을 추가 신설해 셔틀버스 노선을 다변화한다. 아울러 학교와 연계해 체험프로그램 참여 학생들을 수송하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고홍석 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계획의 수립·추진이 한식당 운영의 전문성 부족, 직원 자질의 논란이 됐던 '삼청각 공짜 식사' 등 그동안 세종문화회관이 삼청각을 운영해오며 제기됐던 문제를 해결하고 근본적으로 체질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삼청각이 서울에서 한식과 한식문화를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 한국 음식문화의 랜드마크로서 시민과 관광객들이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도록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고 운영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