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광 일주재단, 해외박사 장학생 모집

최종수정 2016.05.01 11:25 기사입력 2016.05.01 11:25

댓글쓰기

매년 최대 5만 달러 장학금 지원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태광 그룹 일주학술문화재단은 해외 대학원의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거나 입학이 예정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해외박사 장학사업'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1991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24번째를 맞는 장학사업은 해외 우수 대학원으로부터 박사과정 또는 석박사 통합과정 입학 허가를 받았거나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지원 금액은 연간 최대 5만 달러로 최대 5년 간 지급된다. 선발인원은 5명 내외다.

신청 기간은 2일부터 20일까지 3주간이며, 1·2차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6월 말 최종 선발인원이 발표될 예정이다. 제출서류는 추천서·입학허가서 또는 재학증명서, 장학금 지원신청서 등이다. 접수는 태광 일주학술문화재단 인터넷홈페이지(www.iljufoundation.org)를 통해 할 수 있다.

태광 일주학술문화재단은 기초순수학문 연구자를 우대한다. 이는 순수학문분야 연구자를 지원·육성하겠다는 재단의 설립 취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외박사 장학사업이 시작될 당시부터 적용해 온 원칙이다.
특히 태광은 2013년부터 지원 조건에 연령제한 조항을 두지 않고 있다. 또한 박사과정을 끝마친 후 태광과 관련된 유·무형의 일을 해야 한다는 등의 단서조항이 일체 없다. 학업에 대한 열정이 가장 중요한 심사 기준으로 재단의 해외박사 기졸업자로 구성된 면접관들이 2단계 심층적 전문서류심사와 면접에 참여한다.

장학생 선발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일주학술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e메일(info@iljufoundation.org)로 가능하다.

일주재단은 "해외 유명대학에서 인문학이나 기초과학 등 순수학문을 전공하는 박사과정 학생들에 대한 지원이 매우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태광의 해외박사 장학사업은 상대적으로 후원의 기회가 적은 순수학문 전공자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