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망고·바나나 앞지른 '체리'…여름 대표과일로 부상

최종수정 2016.05.01 09:53 기사입력 2016.05.01 09:53

댓글쓰기

롯데마트 최근 3년간 매출 순위…체리 14위에서 9위로 상승
한미 FTA효과로 가격하락, 수입국 다변화로 연중 소비 가능해져
지난해 5월, 수박 다음 2위 차지하기도

체리 참고 이미지(사진=롯데마트)

체리 참고 이미지(사진=롯데마트)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체리가 여름 대표 과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체 과일 매출 중 9위까지 오르며 처음으로 10위권 내에 진입했으며 여름철에는 수박 다음으로 매출 2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러한 인기는 올 여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체리는 전체 과일 중 매출 순위가 2013년 14위(2.3%), 2014년 11위(3.5%), 2015년 9위(4.0%)로 매출구성비와 함께 상승한 것으로 나 타났다. 지속적으로 매출 순위 및 구성비가 오른 과일은 체리가 유일하다. 그동안 체리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아 구매하기 어려웠지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24%의 관세가 철폐돼 가격이 낮아진 덕분에 소비가 크게 늘었다. 여기에 유통업체들의 체리 수입국 다변화로 연중 만나볼 수 있는 과일이 된 것도 체리 매출이 는 이유 중 하나다. 또한 과일음료, 빙수 등 체리를 응용한 다양한 디저트들이 개발되며 소비 저변이 확대된 것도 주요한 이유로 꼽힌다.

올해도 체리는 미국산이 본격 출하되는 5월을 시작으로 여름철 대표 과일로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의 경우, 롯데마트의 5월 과일 매출 순위 에서 체리는 1위인 수박 다음으로 2위 자리를 차지했으며, 수입 과일 대표격인 바나나 매출까지 제치기도 했다.

신경환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체리는 연간 과일 매출 순위가 지속 상승 추세"라며 "예전에는 보기 어려웠던 수입 과일들이 다양한 디저트 형태로 소비되며 대중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달 30일, 올해 첫 출하된 항공 직송 체리(미국산)의 판매를 시작했으며 이달 11일까지 450g 1팩에 9900원에 판매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