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오바마 손잡고 히로시마 방문한다

최종수정 2016.04.22 09:10 기사입력 2016.04.22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내달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일정에 맞춰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할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동행하는 방향으로 미·일 정부가 조율중이라고 22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의 이번 동행은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해 '핵무기 없는 세계'의 추진을 호소하면, 일본도 이에 협력하겠다는 뜻을 내보이기 위한 목적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현재 오바마 대통령은 중동·유럽 지역을 방문 중이며, 워싱턴에 돌아온 뒤 히로시마 방문을 최종 결정할 전망이다.

오바마의 히로시마 방문이 실현되면, 현직 미국 대통령 중에서는 처음으로 히로시마에 방문하게 되는 셈이다. 조시 어니스트 미국 백악관 대변인도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 여부에 대해 "최초의 핵무기 희생지인 히로시마만큼 (핵의 위험성에 대한) 상징성이 강한 도시는 없다"며 긍정적인 검토를 시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오바마의 방문 소식을 들은 히로시마 시는 해당 시기에 개최될 예정이었던 환경 관련 대형 이벤트를 중지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보도했다. 축제 장소가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 인접해 있어, 축제를 강행할 경우 보안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오바마의) 방문은 히로시마에 경사스러운 일인 만큼, 어쩔 수 없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