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日 히로시마 방문 방침 굳혀…최종 조율 중

최종수정 2016.04.21 10:55 기사입력 2016.04.21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세계 2차대전 당시 원자폭탄 투하지인 일본 히로시마(廣島) 시를 방문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讀賣) 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미·일 정부는 내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가를 계기로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하는 구상에 대해 최종 조율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만약 성사될 경우 미국 현직 대통령이 피폭지를 방문하는 첫 사례가 된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방문을 통해 자신이 제안한 아젠다인 '핵무기 없는 세상'을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계속하겠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009년 11월 일본을 방문했을 때 "히로시마를 장래에 방문할 수 있다면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요미우리는 미국 퇴역 군인들 사이에 '원폭 투하로 인해 일본 본토 상륙을 피하고 수많은 미군의 생명을 구했다'는 인식이 강해, 원폭 투하국의 대통령이 피폭지에 가는 것은 사죄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그동안 방문이 미뤄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다 최근 존 케리 국무장관 방문 이후 여건이 조성됐다. 케리 국무장관은 G7 외무장관 회의를 계기로 지난 11일 히로시마를 방문했으나, 원폭 투하에 대한 사죄 표현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