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방 '딴따라' 시청률 최하위 6.2%…연기력은 '합격'

최종수정 2016.04.21 07:57 기사입력 2016.04.21 07:57

댓글쓰기

'딴따라' 지성, 혜리/사진=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 방송화면 캡처

'딴따라' 지성, 혜리/사진=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드라마 '딴따라'가 시청률은 동시간대 꼴찌를 했지만 연기에서는 손색이 없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 드라마 '딴따라'의 시청률은 전국기준 6.2%로 아쉬운 출발을 했다.

동시간대 KBS 2TV 특집 '또 만나요 태양의 후예 스페셜'이 17.7%의 시청률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8.1%로 2위 했다.

하지만 '딴따라'의 두 주인공 지성과 혜리는 첫 회부터 연기력에서 합격점을 었었다. 지성은 전작에서 볼 수 없었던 또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했고, 혜리는 더 성숙하고 깊어진 연기를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이들이 얼마나 시청률을 끌어올릴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날 '딴따라'에서 신석호(지성 분)와 그린(혜리 분)의 인연은 시작되지 않았다. 신석호는 소속사의 이사로 소속사 가수들을 향해 끊임없이 나오는 기사들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그린도 동행 하늘(강민혁 분)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애썼다. 그 과정에서 하늘의 노래를 듣게 된 신석호는 감동을 받아 이들의 만남이 어떻게 성사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