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남인순, 軍 '동성애 허용' 법안 발의" 맹공

최종수정 2016.04.10 13:41 기사입력 2016.04.10 13: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0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운동권 출신'으로 규정, 맹공을 가하며 보수·지지층 결집에 주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구 성내천 인근에서 김을동 후보(서울 송파병) 지원 유세를 펼치며 "남인순 후보는 군에서 동성애를 허용할 수 있는 군형법을 발의하려 한다"는 말로 공세를 시작했다.

이어 "동성애는 인륜을 배반하는 일인데 군에서도 이런 행위를 하면 군 기강이 어떻게 되겠나. 그런데 벌을 주지 못하게 하는 그런 법을 발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대표는 남 후보에 대해 "격렬한 반국가단체에서 일하던 분"이라고 소개하며 시민단체 활동 경력에 대해 공격을 이어갔다.

그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 때 북한을 두둔한 단체에서 활동했고, 천안안 폭침 때도 북한의 도발을 부정하면서 오히려 사고 원인 규명하라고 한참 활동했던 그 단체에서 일을 했던 사람"이라며 "군가산점, 미국산 쇠고기 수입, 한미FTA 반대를 외치는 단체에서도 활동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야 여성 후보끼리 맞붙게 된 점에 대해서도 "김을동 후보가 얼마나 무서웠으면 자객을 보내서 죽이라고 한 것 같다"며 "여성의원을 국회로 많이 보내야 여권이 신장되는데 둘 중 하나는 떨어지는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편 김 대표는 공천심사 과정 중 '옥새 파동' 상황을 설명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유일하게 저를 도와주신던 분이 김을동 누님이었다"며 "김 최고위원이 용기를 잃지 않으시고 저를 밀어주신 고마움을 어떻게 잊을 수 있겠나"라고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