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대 145석"·"100석도 어려워"…與野, 엇갈린 전망

최종수정 2016.04.10 16:54 기사입력 2016.04.10 12:49

댓글쓰기

새누리, 과반 못미치는 145석 전망치 제시
더민주 "새누리 엄살..180석은 '민생 수호선'"


"최대 145석"·"100석도 어려워"…與野, 엇갈린 전망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여야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제20대 4ㆍ13총선 판세와 관련해 엇갈린 분석을 내놓고 있다.

새누리당은 과반에 못미치는 145석이 자당의 최대 의석수라는 보수적인 전망치를, 더불어민주당은 자신들이 100석을 얻기도 어려울 것이란 자체 분석 결과를 각각 밝혔다.

새누리당은 되도록 낮은 전망치를 보여주면서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는 눈치다.
더민주는 새누리당의 이런 움직임을 '엄살 작전'으로 규정하고 새누리당이 180석 이상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하며 '180'이란 숫자를 '민생 수호선'으로 제시했다.

새누리당 안형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대 145개의 의석 수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145'라는 숫자는 우세 및 경합우세 지역구를 포함한 것이며 주로 수도권에서 우세 지역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게 안 대변인의 설명이다.

안 대변인은 특히 "부산, 대구 등 우리 당 지지층이 있는 영남 유권자들이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아 불안한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그러면서 "여전히 우리 당 지지자들이 마음을 열지 않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더민주 정장선 선거대책본부장은 새누리당의 이런 판세 분석이 "엄살을 피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거대 여당이 출현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라며 이런 입장을 밝히고 "비례의석을 포함해도 (더민주의) 100석이 어렵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더민주는 전국적으로 새누리당의 우세 지역구를 130곳 가량으로 파악하고 있다.

더민주 우세 지역구는 60곳 정도라는 게 정 본부장의 설명이다.

정 본부장은 "경합지역이 40곳 정도 되고 수도권에 많다"면서 "경합지역을 (새누리당과 더민주가) 반반씩 나누더라도 새누리당은 지역구에서 150석을 넘기게 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비례의석까지 합하고 (새누리당을 탈당한 무소속 후보자들이) 다시 들어가는 것을 전부 다 계산해보면 (새누리당이) 180석 정도도 가져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런 전망은 당이) 안심번호로 계속 여론조사를 한 것과 분석팀에서 분석을 한 결과"라고 부연했다.

정 본부장은 호남 지역에서의 판세와 관련해 "굉장히 어려운 게 사실"이라면서 "우세지역도 많지 않아서 5~6곳 정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이렇게 가면 결국 '일여다야(一與多野)'의 악몽이 현실화할 것으로 본다"면서 "지금 새누리당은 충청, 영남, 강원 전체에서 절대 우세"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일여다야 구도 속에서) '내가 투표하면 뭐하겠느냐'는 (유권자들의) 반응도 존재한다"면서 "야권 분열 때문에, 수도권에서 전에는 많이 득표를 했는데 이제 과반을 넘기는 것도 버거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여한 더민주 이철희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은 이에 대해 "'민생 수호선'이 180석, 200석은 개헌 저지선"이라고 강조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