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비례 합하더라도 100석 어려워"

최종수정 2016.04.10 17:04 기사입력 2016.04.10 11: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장선 선거대책본부장은 10일 "비례의석을 포함해도 (더민주의) 100석이 어렵다"는 분석을 내놨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4ㆍ13총선 의석 전망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렇게 말하고 "거대 여당이 출현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더민주는 전국적으로 새누리당의 우세 지역구를 130곳 가량으로 파악하고 있다.

더민주 우세 지역구는 60곳 정도라는 게 정 본부장의 설명이다.

정 본부장은 "경합지역이 40곳 정도 되고 수도권에 많다"면서 "경합지역을 (새누리당과 더민주가) 반반씩 나누더라도 새누리당은 지역구에서 150석을 넘기게 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비례의석까지 합하고 (새누리당을 탈당한 무소속 후보자들이) 다시 들어가는 것을 전부 다 계산해보면 (새누리당이) 180석 정도도 가져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런 전망은 당이) 안심번호로 계속 여론조사를 한 것과 분석팀에서 분석을 한 결과"라고 부연했다.

정 본부장은 호남 지역에서의 판세와 관련해 "굉장히 어려운 게 사실"이라면서 "우세지역도 많지 않아서 5~6곳 정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가 호남을 방문했는데 어떤 영향을 미칠 지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렇게 가면 결국 '일여다야(一與多野)'의 악몽이 현실화할 것으로 본다"면서 "지금 새누리당은 충청, 영남, 강원 전체에서 절대 우세"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일여다야 구도 속에서) '내가 투표하면 뭐하겠느냐'는 (유권자들의) 반응도 존재한다"면서 "야권 분열 때문에, 수도권에서 전에는 많이 득표를 했는데 이제 과반을 넘기는 것도 버거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수도권 판세가 호남까지, 다른 지방까지 가지 않겠나 기대를 한다"면서 "(남은 기간) 수도권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