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언석 기재차관 "추가 재정확장,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최종수정 2016.04.10 10:40 기사입력 2016.04.10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은 10일 "정부가 현재 확장적 재정을 꾸려가고 있지만 (추가 확장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차관은 이날 KBS1 '일요진단'에 출연해 "한국의 재정 건전성이 다른 나라에 비해 좋기 때문에 재정을 헐어서 쓰자는 주장이 있는데, 이에 대해선 별도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차관은 지난해 국가채무가 57조원 늘어난 배경에 대해 "재정을 확장적으로 운영하고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면서 채무가 상당 부분 늘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의 총선 공약인 '한국판 양적완화'에 대해선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 아래 적극적 통화정책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측면에서 나온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행이 하는 통화정책에 대해 정부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대내외 여건이 어려우니 통화정책을 통해 획기적 돌파구를 마련해야겠다는 한국판 양적완화 정책의 취지에 대해서는 여러 사람이 그럴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했다.
증세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도 밝혔다. 송 차관은 "정부로서 증세는 최후의 수단"이라며 "세율을 올리거나 세목 늘리는 것은 경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과세 감면을 줄이고 과세를 피했던 자금에 과세해 재원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송 차관은 "정부가 공약가계부에서 지하경제 양성화와 관련해 2017년까지 27조원 규모를 확보하겠다고 했는데, 작년까지 15조원을 달성했다"며 "27조원 재원 조달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