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 결혼했어요' 김소연·곽시양, 이별 앞두고 '호칭 논의'

최종수정 2016.04.09 17:18 기사입력 2016.04.09 17:18

댓글쓰기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우리 결혼했어요'의 대표 '닭살 커플'이었던 곽시양과 김소연이 가상 결혼 종료를 앞두고, 앞으로의 호칭에 대해 고민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우결)'에서는 마지막 하루를 함께하게 된 곽시양과 김소연이 서로의 호칭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상 부부로서는 마지막으로 데이트를 하게 된 김소연과 곽시양. 두 사람은손을 잡고 거리를 걷기 시작했다.

길을 걷던 김소연은 "여보, 이제 어떻게 불러야 하지?"라며 "만약에 시양씨(라고 부르면)?"라고 말하며 결혼 생활 종료 이후의 호칭에 대해 곤란해 했다.

이에 곽시양은 "아, 그렇게 부르면 되겠다"라며 "우리 애칭 있지 않느냐"고 말하며 과거 서로를 위한 애칭이었던 '멍뭉이'와 '야옹이'에 대해 언급했다.
곽시양과 김소연은 앞으로 서로를 '멍뭉이'와 '야옹이'로 부르기는 더 생각해 보자고 한 뒤 마지막으로 휴대폰 케이스를 만들기 위해 몸을 옮겼다.

한편 '우리 결혼했어요'는 매주 토요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