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현대차· SK, 지난해 30대 그룹 투자액의 '3분의 2' 차지

최종수정 2016.04.06 09:52 기사입력 2016.04.06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삼성, 현대차 , SK 가 지난해 국내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그룹 261개 계열사의 지난해 투자액을 조사한 결과 삼성, 현대차, SK 등 상위 3대 그룹이 49조4810억원을 투자해 30대 그룹의 총 투자액(76조292억원)의 65.1%를 차지했다.
또 이들 3개 그룹이 30대 그룹 전체 투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 56.3%에 비해 10%포인트 가량 더 높아졌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이 총 20조1063억원을 투자하며 부동의 1위를 고수했다. 삼성은 2014년 18조5151억원보다 투자액을 1조5912억원(8.6%) 늘렸다. 2위는 17조8138억원을 투자한 현대차그룹이 차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10조1338억 원(132.0%) 늘어난 17조8138억 원을 투자해 증가액이 삼성그룹보다 6배 이상 많았다. 특히 삼성동 한전 부지 매입 등으로 투자 증가액이 전년 대비 2.3배에 달했다.

3위는 SK그룹으로 전년보다 1조4713억원(14.6%) 늘어난 11조5608억원을 투자했다. 투자액이 10조원을 넘는 곳도 이들 3대 그룹뿐이었다.
반면, 3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그룹 투자액은 26조5481억원으로 전년(28조1978억 원) 대비 1조6496억 원(5.9%)이나 줄었다.

투자규모 4위에 오른 LG 는 투자액이 7조581억 원으로, 3위인 SK와 4조원 이상 차이를 보였다. 특히 투자액 순위 4위에서 7위에 오른 LG와 KT , 롯데, POSCO 그룹은 모두 투자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줄었다.

투자를 가장 많이 줄인 곳은 롯데그룹이었다. 롯데는 지난해 2조2466억원을 투자해 지난해(3조2098억원)보다 9632억원(30.0%) 줄였다. 이어 POSCO가 2014년 2조4877억원에서 1조9170억원으로 5707억 원(22.9%) 줄여 감소액 2위를 기록했다. LG도 7조5415억원에서 7조581억원으로 4833억원(6.4%) 줄여 3위를 차지했다. 이어 금호아시아나(41.5%), 한국조선해양 (22.8%)가 투자규모를 줄였다.

개별 기업별로는 삼성전자 가 14조2536억원을 투자해 1위를 차지했다. 전년(12조1219억 원)대비 2조1317억원(17.6%)이나 늘렸다. 2위는 8조1332억 원을 투자한 현대자동차였다. 현대차는 2014년 3조1461억원에서 무려 4조9870억원(158.5%)이나 늘렸다. 3위 SK하이닉스 는 3조8586억원에서 6조5569억원으로 2조6982억원(69.9%)을 늘렸다.

이어 3조5698억원을 투자한 기아차 가 1조9761억원을 늘려 지난해 대비 124% 증가했고 삼성디스플레이(8.1%) 순으로 투자액이 많았다.

반면 투자액 감소가 컸던 기업은 LG유플러스 로 7706억원을 줄여 지난해보다 33.2% 감소했다. 이어 롯데쇼핑 (44%), SK텔레콤 (24%), SK인천석유화학(93.9%), 포스코에너지(72.3%) 등의 순이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