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새 투쟁' 종료…김무성, 유승민·이재오 지켰다(종합)

최종수정 2016.03.25 17:06 기사입력 2016.03.25 16:44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추경호(대구 달성), 정종섭(대구 동갑), 이인선(대구 수성을) 후보가 결국 새누리당 공천을 받게됐다. 새누리당은 김무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5일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공천을 매듭짓지 못한 6곳에 대한 논의를했다. 이 결과 3곳은 공천하기로 합의지만 나머지 3곳은 상정하지 않았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공천 관련 갈등을 봉합하고 당 화합을 통한 총선 승리를 이뤄 박근혜정부의 안정적인 국정운영 위한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직 합의되지 못한 지역은 이번 공천과정 내내 논란의 중심이 됐던 유승민 의원의 대구 동구을, 이재오 의원의 서울 은평을, 김영순 의원의 송파을 등 3곳이다. 새누리당 공천관리 위원회는 이지역에 이재만, 유재길, 유영하 후보에게 공천을 줬다. 이들은 선거법상 후보자 등록기간 중에는 당적을 이탈·변경할 경우 후보자 등록을 할 수 없어 무소속 출마길도 막혔다. 20대 총선 출마가 원천 봉쇄된 것이다.

당은 최고위 결정에 따라 결정대로 추경호, 정종섭, 이인선 후보에 대해 공천장을 주기로 했다. 이들 후보는 곧바로 해당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할 전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후보등록 시한인 25일 오후 6시까지 팩스 등 사본으로 가접수할 수 있다고 유권해석했다. 정당후보로 등록하려면 관할 선거구 선관위에 공천장 원본을 제출해야 하지만 해당 후보들이 등록을 못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해석이다. 선관위측은 사본을 제출하면 중앙당의 원본과 대조를 거쳐 접수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사태는 김무성 대표가 24일 유승민 지역구 무공천 등을 요구하며 촉발됐다. 김 대표가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공천 추인을 거부하는 등 옥새투쟁을 선언, 새누리당은 총선을 앞두고 최대 위기를 맞이했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