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최고위, 이재오·유승민 살리고…대구진박 3人 공천추인(종합)

최종수정 2016.03.25 17:20 기사입력 2016.03.25 16: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최고위원회가 25일 이재오·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의 무공천을 확정하고, 추경호·정종호 등 '대구 진박 2인방'의 공천을 추인하면서 4.13총선 공천갈등을 봉합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공천 보류 지역 6곳 가운데 대구 동갑과 달성군, 수성을 등 3곳을 상정해 공천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은평을과 서울 송파을, 대구 동구을 등 3곳은 토론 끝에 상정하지 않았다고 황 총장은 전했다.

이로써 비박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과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와 서울 송파을 등 3곳 무공천 지역으로 남게됐다. 서울 송파을은 김영순 전 송파구청장이 새누리당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바 있다.

박근혜 정부 각료 출신인 정종섭(대구 동갑)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추경호(대구 달성군) 전 국무조정실장, 이인선(대구 수성을) 계명대 교수는 4.13총선 후보등록 시한 1시간30여분을 앞두고 출마가 확정됐다.
반면, 유재길 은평미래연대 대표, 이재만 전 동구청장과 유영하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은 이번 총선 출마가 불가능해졌다.

김무성 대표가 옥새투쟁을 선포하며 공천을 보류한 5곳 가운데 박근혜 정부의 핵심 관료인 2곳은 양보한 것이다.

대구 수성을의 경우 이미 최고위에서 의결했다 이 지역 현역인 주호영 의원의 법적 대응으로 공천이 무효된 만큼 이날 공관위 재공모 절차에 따라 공천을 추인한 것으로 보인다.

황 총장은 "공천 관련 갈등을 봉합하고 당 화합을 통한 총선승리와 박근혜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한 결정"이라며 "(무공천 지역은)시간이 많지 않아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