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앙대, 학사구조개편안 발표에 인문대 교수들 반발

최종수정 2016.03.25 10:42 기사입력 2016.03.25 10:42

댓글쓰기

중앙대, 학사구조개편안 발표에 인문대 교수들 반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중앙대학교가 교육부의 '산업연계 교육 활성화 선도대학(프라임) 사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또다시 내홍에 휩싸였다.

학교 측은 "사실상 내부 합의를 마쳤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인문대 등 일부 교수진은 "아직 합의되지 않았는데 (학교 측이 교수들에게) 회유와 압박을 일삼고 있다"며 맞서고 나섰다.

중앙대는 24일 "10여 차례의 설명회를 마치고 단과대별 정원 이동과 학문단위 신설 등을 내용으로 한 학칙개정을 22일 교무위원회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술과 공학을 접목한 1개 단과대학을 안성캠퍼스에 신설하고, 서울캠퍼스에는 공학분야 신설학과를 개설해 공과대학 정원을 1000명 이상으로 증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학교의 강점분야인 문화, 예술 학문단위를 공학과 접목해 문화산업 발전에 필요한 고급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프라임 사업 추진의 핵심 목표로 설정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학교 측의 발표가 있은 후 반나절 만에 교수협의회 측은 "학교본부는 프라임 사업 합의에 대한 잘못된 사실을 유포한 데 책임을 져야 한다"며 성명서를 냈다.
협의회는 "인문대학은 전체 교수회의에서 70%가 프라임 사업에 반대하기로 결정한 이후 달라진 상황이 없다"며 "이번 주 '중대신문'에서 보듯 학생들도 프라임 사업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보였고, 학사구조개편 대표자회의에서도 아직 합의로 결론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중앙대는 지난해 다른 단과대 정원을 줄여 공대 정원을 늘리는 내용의 '학사구조 개편 선진화 계획'을 추진하다가 내부 구성원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이후 지난 1년간 학생, 직원, 교수가 포함된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 회의' 등에서 학내 의견 수렴 절차를 밟아 왔다.

학교 관계자는 "구성원 100%가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인문대 일부 교수를 제외한 구성원 대부분이 학교 재정을 위한 사업이라는 인식에서 학교가 약속한 지원책을 받아들였기에 합의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고 해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