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증권 인수전 오늘 본입찰 마감…한국 vs KB 누가 품을까

최종수정 2016.03.25 10:58 기사입력 2016.03.25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현대증권 인수전 본입찰 마감을 앞두고 누가 현대증권을 품에 안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25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매각 주간사인 EY한영은 이날 오후 6시 현대증권 지분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마감한다. 매각주간사는 현대엘리베이터가 제시한 가격을 오는 29일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엘리베이터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인수 가격을 적어 매각 주간사에 제출했다. 매각 주간사는 이를 금융사 대여금고에 보관 중이다.

현대증권은 지난해 우선협상대상자인 오릭스PE와 협상이 막판 결렬된 후 올해 다시 매물로 나왔다. 현대그룹이 현대상선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현대증권 매각을 추진하자 한국금융지주, KB금융, LK투자파트너스, 파인스트리트, 글로벌원자산운용. 액티스 등 6곳이 인수 후보로 뛰어들었다. 당초 지난해 대우증권 인수전에서 경합을 벌인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 미래에셋증권의 3파전이 재현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미래에셋증권이 LK투자파트너스가 조성하는 펀드에서 빠지기로 하면서 유력 인수 후보는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으로 압축됐다.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은 지난해 대우증권 인수에 참여하면서 확보해 둔 실탄이 고스란히 남아 자금 면에서 다른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지 않겠냐는 평을 받았다. 현대그룹이 거래의 완결성ㆍ안정성을 이유로 본입찰 보증금 300억원을 제시하자 일부 후보들로부터 볼멘소리가 나왔지만 이때에도 두 증권사는 여유만만이었다.

현대상선은 본입찰 마감 후 인수가격 등을 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후 우선매수청구권을 가지고 있는 현대엘리베이터가 제시한 가격과 우선협상대상자가 써낸 가격을 비교하게 된다.
결국 이번 현대증권 인수전의 승리를 결정짓는 건 가격이다. 업계에서는 실제 매각가를 6500억~7000억원으로 추정하지만 지난해 현대증권이 거둔 호실적과 마지막 남은 자기자본 3조원이 넘는 대형증권사 매물이라는 점 때문에 최대 1조원설까지 거론되고 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