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GE, 가스터빈·로봇 개발 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6.03.24 11:02 기사입력 2016.03.24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조선해양 이 미국의 GE와 조선·엔진·로봇 개발 등 전분야에 걸쳐 사업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중공업은 24일 울산 본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최길선 회장, 김정환 조선 사업대표 사장, 정기선 기획실 부실장과 존 라이스 GE GGO(글로벌성장운영본부)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날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가스터빈 추진 선박의 기술개발 사항과 경제성 확보 현황을 논의했다. 다음달 호주에서 개최되는 LNG18 전시회에서 가스터빈 추진 LNG운반선 공동영업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양사는 이 외에도 플랜트 사업, 조선·엔진·기자재 사업 전반을 비롯해 로봇제작 기술과 GE의 의료기기 기술을 바탕으로 의료로봇 개발 등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E는 파워, 오일&가스, 항공, 헬스케어, 운송, 디지털 등 총 9개 사업군을 갖추고 전 세계 180여개국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 1174억 달러에 종업원 33만여명을 둔 글로벌 기업이다.
현대중공업은 그간 GE와 선박, 플랜트 및 전력기기, 엔진 등의 분야에서 오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지난해 7월에는 기술협력을 통해 GE 가스터빈 기반의 'COGES(Combined Gas turbine Electric & Steam)'시스템을 적용한 LNG운반선 개발에 성공, 영국 로이드선급(LR)의 기본 승인을 받은 바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