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관위 이틀째 '파행'…"이한구 연락두절"

최종수정 2016.03.18 16:51 기사입력 2016.03.18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가 18일 이틀째 파행을 이어갔다. 전날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의 재심 여부를 놓고 외부 공관위원이 집단 퇴장한데 이어 이날 이한구 위원장은 물론 외부 공관위원들이 불참하면서 공천작업이 중단됐다

당 공관위 부위원장인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한구 위원장이 연락을 안받고있다"면서 "연락하려고 노력하지 있지만 참석하지 않아 답답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황 사무총장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당 기조국에 연락해 외부 공관위원들이 불참을 통보한 만큼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회의는 취소하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9시 예정된 당 최고위원회의도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당초 공관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37개 지역구의 경선결과를 보고받고, 최고위가 요구한 주 의원에 대한 재심 의결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공천 여부를 논의한 뒤 다시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었다.
황 사무총장은 "공관위를 열기 어려운 만큼 최고위 개최도 점점 어려운 상황이 아니냐"면서 "(김무성)대표가 최고위원들과 논의하겠지만, 최고위 중요한 의제인 경선결과를 보고할 수 없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에 어떤 말씀을 드려야할지 모르겠다"면서 "전국의 예비후보자들 (경선)당락이 결정되기를 목놓아 기다리는데 이한구 위원장이 소식도 없고 참석도 안해 정말 답답한 노릇"이라고 하소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