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부사장 "전기차 2000대 판매 목표…트위지 도입 박차"

최종수정 2016.03.18 15:03 기사입력 2016.03.18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부사장은 18일 "올해 전기차 2000대를 판매하겠다"며 "(르노의 초소형 전기차인)트위지 도입을 위해 인증절차를 빨리 받을 수 있도록 유관부서와도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부사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 중문단지 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올해 전기차 2000대 판매 목표를 비롯한 전기차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박 부사장은 "우선 올해 총 4000대의 전기차가 보급되는 제주도에서 1000대의 SM3 Z.E.를 판매할 계획"이라며 "국내 누적 판매 1위(1767대)로 품질과 성능을 검증 받은 만큼 제주에서 25% 점유는 수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전기 택시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며 "제주, 서울, 대구에 이어 부산까지 전기차 보급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함께 전기 택시 보급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트위지 국내 도입과 관련해서는 "운행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유관부서와 적극 협조해서 반드시 인증절차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위지의 판매목표에 대해서는 "활용성이 다양하기 때문에 판매량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국내 판매 시 QM3처럼 르노삼성 마크를 달 것인지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
르노의 전기차인 조예의 추가도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기차 시장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 모델로 공략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SM3 Z.E.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특히 박 부사장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버스 전용차선 운행 허용, 공공인프라 충전요금 한시적 면제 또는 완화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적 뒷받침이 있어야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SM3 Z.E.의 배터리 주행거리를 늘리는 것과 관련해 "현재의 주행거리도 큰 불편은 없는데 억지로 주행거리를 늘리다가 가격만 올리게 될 수 있다"며 "주행거리 연장 비용이 내려가면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제주=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