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고교교과서, 10권 중 8권에 '독도 일본땅'

최종수정 2016.03.18 11:04 기사입력 2016.03.18 11:04

댓글쓰기

독도. (사진=KBS)

독도. (사진=KBS)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일본이 내년부터 사용할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10권 중 8권에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18일 교과용도서검정조사심의회를 열고 내년도부터 주로 고교 1학년생이 사용할 교과서에 대한 검정 결과를 확정·발표했다.

이로써 일본의 초·중학교에 이어 대부분의 고교에서도 독도가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일본 내 역사교육이 이뤄지게 됐다.

특히 검정 심사를 통과한 고교 사회과 교과서 35종 가운데 27종(77.1%)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영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이 들어갔다.

이번 검정은 일본 정부가 2014년 1월 '중고교 학습지도요령'과 '고교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독도에 대해 '한국에 의한 불법 점거' 등의 표현을 사용하고, 주요 역사적 사실 등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이나 최고재판소 판결을 기술하도록 한 이후 고교에 대해 처음으로 적용된 것이다.
아울러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경우 이번 검정 신청이 작년 상반기에 이뤄졌기 때문에 작년말 한일간 합의 내용은 반영되지 않고 대체로 종전 수준으로 교과서에 기술됐다.

구체적으로 검정 신청 역사 교과서 17종 가운데 11종, 현대 사회 10종 중 2종, 정치경제 2종 중 2종에 위안부 내용이 들어갔다. 대부분 군의 관여, 위안부 강제 모집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