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천풍랑 속 김종인號 타개책 없나

최종수정 2016.03.17 15:07 기사입력 2016.03.17 13: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공천 물갈이 후폭풍으로 김종인호(號)가 흔들리고 있다. 이해찬 의원과 문희상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중진 의원과 정청래 의원 등 전국적지명도를 갖춘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김종인 비대위 대표에 대한 불만이 당내외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수습책으로 비례의원에 경제 관련 인사를 전진배치해 분위기를 일신하는 방안이 검토될 수 있지만, 인재풀의 한계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더민주는 지난 14일 비상대책회의를 연 뒤 사흘째 공개 회의를 열지 않고 있다. 김 대표의 관훈토론회(16일) 등 일정이 있었지만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공개회의를 열지 않고 있는 것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우상호 더민주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이해찬 의원을 컷오프 했을 때 어디 지역에서 어느 정도의 득표가 되는지에 대한 면밀한 계산이 없다"며 "예를 들어 친노(친노무현)를 잘랐을 때 비노 지지자가 우리 당에 와서 지지를 해줘야 되는데 비노 지지자는 여전히 국민의당을 지지하고 있지 않냐"고 비판했다. 김용익 더민주 의원 역시 "외연 확장이 아니라 핵심의 파괴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거들고 나섰다.

앞서 김 대표는 테러방지법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 중단 결정 당시에도 당내 강경파의 반발을 전격적인 야권통합 제안으로 극복했다. 하지만 최근 야권통합 가능성이 희박해지면서 김 대표가 전격적으로 빼들 수 있는 새 카드가 남지 않게 됐다.

김 대표는 그동안 이번 총선은 박근혜정부의 경제실정을 중심으로 치러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이같은 선거구상은 공천갈등 속에서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연이어 발표한 공약 역시 포퓰리즘이나 현실화 가능성 등에서 비판받으며 여론의 주목을 얻지 못하고 있다.
남은 반전 카드로 유력한 것은 비례대표 공천을 전략적으로 이뤄내 당에 대한 이미지를 쇄신하는 방법이다. 앞서 더민주는 비례대표 선출 등에 대한 당규를 개정해 김 대표에게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했다. 김 대표가 이같은 권한을 바탕으로 더민주가 경제 대안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얻을 수 있도록 경제전문가들을 대거 전진배치하는 방식으로 반전을 도모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같은 수습책 역시 전면적 쇄신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의 인사 등용을 해야 한다는 숙제를 풀어야 한다. 그나마 김 대표의 부담을 던 것은 여론의 반발의 주된 이유였던 정청래 의원이 컷오프에 대해 승복의사를 밝혔다는 점이다. 정 의원은 "미우나 고우나 이 분을 모신 것도 우리의 책임이고 잘났든 못났든 현재는 우리의 당대표"라며 "당대표에 대한 비판은 일단 멈춰달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