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2016 지속가능보고서 '무브' 발간

최종수정 2016.03.16 16:01 기사입력 2016.03.16 16:01

댓글쓰기

기아차 직원들이 2016 지속가능보고서 '무브'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아차 직원들이 2016 지속가능보고서 '무브'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기아자동차는 지난해 사회책임경영 성과를 담은 2016 지속가능보고서 '무브'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은 무브 발간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기아차의 성과는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려는 도전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력과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나은 세상으로 함께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데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 주제는 기아차 사회공헌 슬로건인 '어 베터 웨이 투 고(A Better Way to Go)'로 정했다. 지난 10년간 이룩한 성과를 바탕으로 더 나은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동반자로서의 기아차의 노력과 비전을 제시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행에 대한 글로벌 이슈인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파리 기후변화협약 '신기후체제(POST-2020)'에 맞춰 기아차의 대응 현황과 목표도 제시했다.

주요 국제표준과 동종업계 지속가능보고서, 미디어 분석을 포함해 전세계 자동차산업 리더 200여명의 의견을 반영했다. ▲친환경차량 ▲협력사 ▲제품품질 ▲고용안정 ▲온실가스(기후변화) ▲고객만족 등 총 16가지 지속가능경영 핵심이슈에 대한 성과를 매거진 형태의 보고서에 담아냈다.
이와 함께 사진, 도표, 주요 숫자 등 다양한 시각적 요소들을 포함시켜 기아차만의 창의적인 디자인 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사회책임경영에 대한 기아차의 의지와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속가능보고서는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며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하고 사회책임의 지속적인 실천과 개선 약속을 이번 보고서에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