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친환경 소형 SUV '니로' 국내 공개…사전계약 시작

최종수정 2016.03.16 10:30 기사입력 2016.03.16 10:30

댓글쓰기

기아차 최초의 소형 SUV ‘니로’ 탄생 …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 갖춰
니로 투입으로 SUV 풀 라인업 구축…'RV 명가 기아차' 위상 강화
주력트림 2000만원 중반, 친환경차 혜택으로 실 구매가는 이보다 더 낮아
16일부터 사전계약 실시, 1년 자동차세 지원 등 다양한 혜택 제공


기아차 '니로'

기아차 '니로'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기아자동차가 하이브리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를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기아차는 16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소형 SUV 니로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니로는 기아차가 첨단 하이브리드 기술을 집약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소형 SUV로 ▲동급 최대 전장과 축거의 여유로운 실내공간 ▲53% 비율의 초고장력 강판과 각종 첨단 안전사양 ▲신규 개발 전용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등 차급을 넘나드는 성능과 공간, 안전·경제성까지 갖춘 우월한 상품성의 소형 SUV로 탄생했다.

특히 기아차는 소형 SUV 니로 출시를 통해 모하비, 쏘렌토, 스포티지에서 니로까지 이어지는 SUV 풀 라인업을 구축, '레저용차량(RV) 명가 기아차'의 위상을 강화했다.
니로는 전장 4355mm, 전폭 1805mm, 전고 1545mm, 축거(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 2700mm의 동급 최대 전장과 축거를 갖춰 경쟁차종 대비 여유있는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배터리 위치를 트렁크가 아닌 2열시트 하단으로 배치해 하이브리드 차량이지만 SUV 특유의 편리한 적재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니로는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53% 적용했다. 또한, 차체 연결 구조와 비틀림 강성을 높여 차량 전체의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

니로는 첨단 안전사양들을 대거 탑재했다.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이외에도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자동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등 동급 유일의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니로는 기아차가 하이브리드 전용으로 개발한 최대출력 105ps, 최대 토크 15.0kgf·m의 신형 카파 1.6GDI 엔진과 32kW급 모터 시스템을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과 함께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니로에 새로운 엔진과 전기모터에 최적화한 하이브리드 전용 6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신규 독자 개발해 적용했다.

기아차는 니로의 트림을 3개로 구성했다. 뛰어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럭셔리 2317만~2347만원 ▲프레스티지 2514만~2544만원 ▲노블레스 2711만~2741만원으로 합리적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특히 취득세와 공채 매입 등으로 150만원 가량 실 구매가격이 상승하는 경쟁 SUV(주력트림 기준)들과는 달리 니로는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취득세(최대 140만원) 및 공채 감면과 정부 보조금 100만원 등의 혜택이 있어 표시가격보다 최대 80만원(프레스티지 기준) 가량 내려가 동급 차종 대비 가격경쟁력을 갖췄다. (개소세 3.5%, 공채할인 5%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는 우월한 상품성과 첨단 하이브리드 기술력으로 소형 SUV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을 기대한다"며 "성능과 실용성을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소형 SUV 소비자들은 반드시 주목할 모델"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