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내수판매 위해 '노사' 합친다

최종수정 2016.03.13 10:28 기사입력 2016.03.13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한국GM 노사가 올해 두 자릿수 내수시장 점유율 달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힘을 모은다.

13일 한국GM은 노조와 국내영업부문, 노사부문, 대외협력부문 등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내수판매 활성화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내수판매 증진을 위한 공동 해법 찾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국GM은 올초 부임한 제임스 김 사장을 중심으로 '혁신을 이끄는 힘'이라는 슬로건 아래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고객서비스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향상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전국 대리점 대표 워크숍을 개최하고 인천지역 내 판매활성화를 위한 노사, 인천시, 지역경제단체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임직원 권유판매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실질적인 판매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이같은 전방위 내수판매 진작 노력으로 지난 2월 한국GM은 1만1417대를 판매해 2003년 이후 동월 대비 최대 내수 실적을 달성했다.

고남권 금속노조 한국GM지부 지부장은 "노조 제안으로 노사 TFT가 구성된 만큼 회사의 적극 참여와 지원을 기대한다"며 "노조도 내수 판매 활성화라는 TFT 취지를 살려 조합원의 활발한 참여를 유도해 소기 성과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철 노사부문 부사장 역시 "내수판매 증대는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한 회사의 최우선 목표로 노조가 뜻을 같이하고 동참해줘서 고맙다"며 "회사는 TFT에서 제안된 판매 활성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내수 판매 중요성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두 자릿수 점유율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GM은 이날 회사의 최대 규모 동호회 '한국GM 산악회'가 인천 계양산에서 시산제를 진행한 것과 더불어 계양산 둘레길에서 산행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 촉진 캠페인을 펼쳤다. 특히 차량계약 체결식을 통해 두 명의 고객이 현장에서 스파크와 임팔라를 계약하고 고남권 지부장에게 계약서를 전달하는 이색적인 장면도 펼쳐졌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