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귀농·귀촌 부동산 정보 직방!

최종수정 2016.03.13 09:36 기사입력 2016.03.13 09:36

댓글쓰기

곡성군 빈집·농지 정보, 귀농귀촌 홈페이지

곡성군 빈집·농지 정보, 귀농귀촌 홈페이지


"곡성군 빈집·농지 정보, 귀농귀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곡성군이 귀농·귀촌 활성화를 위해 주거와 농지구입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섰다.

곡성군은 귀농·귀촌인이 주거와 농지를 구하는 데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홈페이지를 통해 부동산정보 일제 조사결과를 제공한다.

농촌지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빈집이나 농지 등 부동산 매매는 시골 정서상 비공개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

일부 마을에서는 귀농·귀촌인에게 부동산 매매를 꺼려하고 있어 농촌의 빈집 등 부동산 정보가 행정까지 연결되기는 언감생심이다.
이렇듯 예비 귀농·귀촌인이 빈집이나 농지를 구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보다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곡성군이 이같은 귀농·귀촌인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빈집 등 부동산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군은 지난 2월 빈집·농지 등 부동산 정보 일제조사를 272개 전 마을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사 결과 빈집 등 주택매매 38호, 농지매매 44필지, 주택임대 15호, 임차 가능한 주택 23호, 과수원 매매 4필지, 시설하우스 매매 2동, 저온창고 매매 1동에 대한 정보가 확인됐다.

군은 조사결과를 곡성군 귀농귀촌지원센터 홈페이지(http://city.gokseong.go.kr) 부동산 뱅크 란에 3월 20일경 제공할 계획이다. 부동산 뱅크는 빈집 농지 등의 자세한 위치와 주소, 매기가, 면적, 토지이용현황 과 함께 위성사진, 근접 촬영한 일반사진이 함께 제공되기에 진입로 확보 여부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게 구성돼 있다.

서민호 귀농귀촌팀장은 “이번 부동산 일제조사로 얻은 정보를 다량으로 제공함으로써 많은 예비 귀농·귀촌인에게 가장 큰 걸림돌인 주택·농지 구입의 어려움이 어느 정도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정확한 부동산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귀농귀촌 원스톱 서비스에 한 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