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6900억 규모 베트남 화력발전소 계약

최종수정 2016.03.11 14:26 기사입력 2016.03.11 1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두산중공업 은 베트남전력공사와 6900억원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10일 열린 계약식에는 쭝꽝탕 베트남전력공사 회장과 정지택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두산중공업 빈탄 4 익스텐션 화력발전소 계약체결 서명식 모습

▲두산중공업 빈탄 4 익스텐션 화력발전소 계약체결 서명식 모습


베트남 호치민에서 동쪽으로 230㎞ 떨어진 빈투안 지역에 건설되는 빈탄 4 화력발전소는 두산중공업이 2013년 1조6000억원에 수주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은 추가 발주 공사다. 두산중공업은 설계부터 기자재 제작, 설치, 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으로 2020년 2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2010년 1조4000억원 규모의 몽중(Mong Duong) 2 화력발전소를 수주한 데 이어 이번 공사까지 수주함으로써 최근 5년간 베트남에서 약 7조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